최종편집 : 2017-10-17 오후 05:47:43  

전체기사

시민게시판

읍면동

2017 은행나무길 축제

충남도

포토

온양역사 100년

동영상

溫라인

커뮤니티

공지사항

시민게시판

온양역사 100년

포토 > 커뮤니티 > 2017 은행나무길 축제

최종편집 : 2017-10-16 오전 07:59:43 |

출력 :

꼬마 관객에 인기 '짱' 최원석의 버블 쇼

“엄마 아빠 뽀뽀 타임 드리겠습니다. 가장 뽀뽀를 잘 한 엄마 아빠께 이 강아지를 드리겠습니다.” 허공에 높이 올린 그의 팔에 풍선으로 만든 강아지가 들려 있다. 아이..
[ 2017년 10월 16일]

아날로그적 감성 자극, 체험 거리의 사람들

아산시의 시조는 수리부엉이다. 수리부엉이는 그 마릿수가 적은 희귀한 종으로 눈은 밤색이다. 벼랑턱, 나무구멍 등에 둥지를 트는데 보금자리는 만들지 않는다. 암컷은 3..
[ 2017년 10월 16일]

길은 무대고 하늘은 극장 지붕인 거리 연극

길은 무대가 되고 하늘은 천장이 되며 길 옆 은행나무들은 무대 배경이 되는 거리 연극. 박병규(호서대 3학년) 연출자는 은행나무 길에서 2017년부터 시작해 1980년 대 후..
[ 2017년 10월 16일]

노란 시월 몰려오고 있는 은행나무길

곧 노란색이 몰려 올 은행나무 길의 시월 저녁은 쌀쌀하다. 이런 저녁에는 달달한 카라멜 마끼야토 마시기를 권유한다. 문화 충전에 앞서 당 충전을 해야 좋은 관객이 될 ..
[ 2017년 10월 15일]

은행나무길의 즐거운 내일 만드는 ‘라온하제’

은행나무길에서 모처럼 싱어송라이터 듀엣을 만났다. 라온하제, 생소한 이름이다. 이미 알고 있는 듯 라온하제는 ‘즐거운 내일’이란 뜻의 순우리말이라고 설명했다. 그..
[ 2017년 10월 15일]

은행나무길 거리가 온통 신명나는 한마당일세!

지금 은행나무길엔 곳곳에서 공연이 펼쳐진다. 보고만 있어도 흐뭇한 길 따라 저 끝까지 걷고 싶은데 흥미로운 공연을 놓치고 싶은 마음도 없다. 거리연극은 이런 관객들에..
[ 2017년 10월 15일]

가을의 정취가 흐르는 은행나무길에 울리는 선율

은행나무길에서 피아노 4중주 지콰르넷이 가을의 정취에 어울리는 곡들로 솔솔 부는 바람과 함께 잔잔하게 울리는 음악에 취해 모든 시름을 잊게하는 공연이 진행됐다. 가..
[ 2017년 10월 14일]

인형극 보러 은행나무길 왔어요

따뜻한 햇살이 내리쬐는 은행나무길의 낮 공연 광대인형극이 시작하자 아이들이 옹기종기 둘러앉는다. 세익스피어의 리어왕을 각색해 만든 1인극으로 인형과 광대의 움..
[ 2017년 10월 14일]

‘음악에도 계절이 있다’

가을과 가장 어울리는 포크송. 우리에게 포크송은 휴식 같은 음악이다. 바람을 머금은 김형민의 목소리는 전통 포크 음악이 무엇인지 보여준다. 삶과 인연에 대한 스토..
[ 2017년 10월 14일]

가을 날, 바람과 함께 실려 온 ‘더지난소리’

정오를 넘긴 은행나무길 축제광장 앞, 두 남자의 기타 연주가 행인들의 발걸음을 잡는다. 분명한 음색의 카랑카랑한 목소리가 은행나무들 사이로 바람을 타고 흐른다. ‘너..
[ 2017년 10월 14일]

가을을 읽다

책 한 권이 거리에 놓인 시간은 10월 12일 목요일 오후 4시 였다. 표지엔 가을로 들어가려는 병정들처럼 도열 해 있는 은행나무들이 그려져 있다. 책 표지를 넘기자 플루..
[ 2017년 10월 13일]

내 마음의 힐링 장소 은행나무길

“공연을 하는 줄은 몰랐어요. 일주일에 한번 정도는 차를 마시러 나오고 산책을 하는 은행나무 길은 내 마음을 힐링 하는 곳이에요.” 이곳 송곡리로 시집 와 30년을 산 ..
[ 2017년 10월 13일]

클래식과 락의 결합

건반을 자유롭게 오가는 화려한 손놀림의 기교가 앉아 있던 사람들을 눈멀게 한 박원영 연주자는 영화 ‘블랙스완’ 속 릴리를 연상 시켰다. 도발적인 흑조를 연기해 내야 ..
[ 2017년 10월 13일]

교육은 문화예술을 몸에 익혀 주는 것

주하는 네 살이다. 오늘은 아빠 엄마의 결혼 4주년이다. 시내에서 근사하게 가족 식사를 하고 오후 되어 은행나무길 산책을 왔다. 송곡리 마을로 이사 온 지 2 년째인 아빠..
[ 2017년 10월 13일]

은행나무 길의 목요일 마지막 무대

공연이 끝나고 무대가 비면 관객들도 의자에서 일어나 사라진다. 그때부터 분주하게 움직이는 사람들이 무대에 선다. 관객 없는 무대 위 주인공들이다. 마이크를 치우고 ..
[ 2017년 10월 13일]

클래식의 깊은 울림

열정과 실력을 갖춘 CBS 필하모닉(현악4중주)가 정류장 갤러리에서 클래식과 영화음악의 명곡들로 엄선한 무대를 꾸며, 클래식의 깊은 울림을 관객에게 선사했다. 기독..
[ 2017년 10월 13일]

소풍 나온 꼬마 손님과 함께한 듀오

가을에 더욱 아름다운 은행나무길에서 10월 둘째 주부터 넷째 주 목· 금 ·토요일 다채로운 공연으로 시민들을 맞이한다. 행사 첫날인 12일, 오카리나 듀오 IU의 청아..
[ 2017년 10월 12일]

은행나무길에 축제가 꽃피다

누구나 시인이 되는 가을에 오붓이 걸으면서 오감이 즐거운 축제가 열린다. 형식과 무대에 옥죄지 않고 자연이 주는 그대로가 무대이며 조명인 은행나무길 거리에서 3주 ..
[ 2017년 10월 12일]

1

실시간 많이본 뉴스

 

'자연은 최고의 벗이며 스승이다'

여성 공무원도 능력 발휘할 기회 달..

시민대상 예우, 달라진다

‘아산에서 인도를 만나다’

복지체감도 높이는 ‘찾아가는 방문..

은행나무길의 즐거운 내일 만드는 ..

‘아산의 정신을 오감으로 느끼다’

시민대상 예우 부결 '헉 어쩌자는 ..

“경찰에 특정직렬 일반직공무원 신..

‘음악에도 계절이 있다’

 최근기사

 

모산중 내년 3월 개교 어렵다  

청년실업과 외국인 노동자 미래 ..  

휴게소 비싼 음식값 ‘이유 있었..  

112 긴급전화 허위신고·미선년자..  

거주불명등록 어르신도 신청 가능  

아동·여성안전 지역연대 운영위..  

베트남 유망바이어, 아산시 방문  

“옛날 사람들이 어떻게 살았는지..  

‘선비, 산수를 耽탐하다’  

아산시청, ‘2017 무각본 합동소..  

온양3동 행복키움, 정기 월례회의  

광주 북구청, 온양3동의 찾아가는..  

온양3동 행복센터, ‘담장갤러리..  

둔포면, 배 수확 농촌일손돕기 나..  

복지체감도 향상 위한 ‘찾아가는..  

여성회관 도자기동아리‘흙사랑’  

2017년 환경오염사고 대비 방제훈..  

건강도시 아산 웹툰 공모전 연장  

아산선관위, ‘정치후원금’ 홍보..  

지역아동센터 정상 운영 촉구 집..  

회사소개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구독신청 - 기사제보 - PDF 지면보기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배너모음

 상호: 온양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312-81-25669 / 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충남, 아00095 / 제호: i온양신문 / 주소: 충남 아산시 남산로8번길 6 (온천동 266-51) / 발행인,편집인: 신홍철
등록일 : 2010년 9월 24일 / mail: ionyang@daum.net / Tel: (041) 532-2580 / Fax : (041) 532-458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홍철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