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2-25 오후 01:38:34  

전체기사

사설

온천동메아리

기고문

기획기사

종합

칼럼

행복한아산

아산의 야생화

아산의 길

커뮤니티

공지사항

시민게시판

온양역사 100년

뉴스 > 사설칼럼 > 칼럼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기자칼럼] 국민 건강을 지키는 파수꾼

2020년 11월 18일(수) 17:41 [온양신문]

 

ⓒ 온양신문

얼마 전에 있었던 일로, 어느 곳이라고는 밝히지 않겠다.

지인이 행사를 가졌는데 장소가 많은 사람들이 드나드는 곳이었으나 코로나19로 인해 잠정 폐쇄된 곳이라 정문은 필수 인력만 드나들 수 있도록 조금만 열어놓은 상태였고, 행사 관련 인원은 편의상 쪽문으로 드나들었다. 그곳이 행사장과도 가깝고 해서였다.

그런데 하필이면 우리 일행이 쪽문을 통과할 때 마침 그 기관의 정문 출입을 담당하는 분(경비)이 지나다가 우리를 봤다. 그 분, 우리 일행에게 다가오더니 정문 두고 왜 이곳으로 다니냐면서 나가서 다시 정문으로 들어오라고 정중하게 부탁하는 것이었다.

그래서 우리 일행 중의 대표가 나서서 어차피 정문은 무검표 통과하는 곳이고, 이 곳(쪽문)이 행사장과 가까와서 그랬으니 한번 봐달라고 사정했다.

그러나 이 분, 현재 이 곳이 잠정 폐쇄된 이유가 코로나19 확산 방지 차원인데 만에 하나라도 쪽문 출입자 중에 확진자가 나오면 폐쇄된 이유 자체가 무색하게 된다면서 고지식하게 원리원칙을 지키자는 게 아니라 현재 시행되는 방역지침 준수 차원에서 부탁하는 것이라고 오히려 우리 일행을 설득하는 것이었다.

사실 우리 일행 중에는 누구도 발열이나 기침 등 유증상자가 없었지만 곰곰 생각하니 그 분 말씀이 구구절절 맞는 말씀이었다.

그래서 결국은 그 분 말씀대로 우리 일행은 쪽문으로 되돌아 나가서 정문에서 발열 체크하고. 출입자 명부에 연락처를 적고 들어섰다. 이에 그 분, 우리 일행에게 깎듯이 허리 숙여 인사하시기에 우리도 깊이 허리 숙여 답 인사했다.

최근 확진자가 급증해 하루 300명을 돌파하기에 이르렀다. 이에 따라 방역 당국은 이대로라면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을 검토해야 지경이라고 한다. 이제 곧 겨울인데 독감까지 창궐하면 ‘트윈데믹’(twindemic;감염병이 두 개 이상 동시에 오는 것)이 올 수도 있다는 것이다.

특히 최근에는 사회활동이 많은 중장년층인 30~50대에서 ‘소리 없는 전파’가 급격히 증가하는 추세라고 걱정을 한다. 직장과 사회가 멈출 수도 있다는 것이다. 이게 다 사회적 거리두기가 1단계로 완화되면서 경계심이 누그러져 ‘나 하나쯤’ 하고 방심해서 생긴 일 아닐까 싶다.

이번에 다시 대유행이 전개된다면 지난 봄의 1차 유행 때 보다 훨씬 더 큰 피해가 우려된다고 한다. 따라서 지금은 나부터, 우리부터 조심해야 할 시기이다.

지난 13일부터는 대중교통 등에 마스크를 쓰지 않고 타면 10만 원의 벌금을 물린다고 하니까 너무 심한 게 아니냐는 말이 있다고 하는데 한편으로는 10만 원도 적다면서 벌금 액수를 훨씬 더 올리라는 말도 있다.

아무튼 이 엄포가 통해서인지 요즘 대중교통을 이용하면서 보면 마스크를 쓰지 않은 사람이 거의 없는 것 같다. 사실 벌금 무서워 마스크를 쓰는 게 아니라, 또 보고싶지 않아서 친구들 모임을 안 갖는 게 아니라, 이 사회와 나라의 국민건강을 되찾기 위해 조금 더 참고, 견뎌야 할 때라서 동참하는 것은 듯 하다.

가끔 쪽문으로 들어서는 우리 일행을 막아 세우고 되돌아 나가게 한 그 경비 아저씨가 생각난다. 사실 그 분 뿐만이 아니고 우리 모두가 국민건강을 지키는 파수군 아닐까 싶다.

임재룡 기자  skyblue6262@naver.com
“지역정신 온양신문”
- Copyrights ⓒ온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온양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온양신문

 

 

[칼럼] 외국 동식물 함부로 들여올 일 아니다 [임재룡] 기자

[칼럼] ‘신정호 둘레산길’이라고 아시나요? [임재룡] 기자

[칼럼] 자랑도 좋지만 보호가 우선 [임재룡] 기자

코로나19가 바꾼 선거운동 [임재룡] 기자

[기자칼럼] 나라꽃 무궁화 법제화 언제? [임재룡] 기자

[기자칼럼] 몰지각한 진사들 [임재룡] 기자

[기자칼럼] 아산시 자전거도로 유감(有感) [임재룡] 기자

이전 페이지로

 

전체 : 0

이름

조회

작성일

전체의견보기(0)

 

이름 :  

제목 :  

내용 :  

 

 

비밀번호 :  

스팸방지 :  

 

!!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등 법률 및 신문사 약관에 위반되는 글을 삼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게시물에 대한 민형사상의 법적인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으며 운영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관련 법률에 따라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

 최근기사

 

해외입국 신창면 주민 코로나19 ..  

[부고] 조인성 아산시축구협회장 ..  

2021년 1/4분기 가축동향조사 실..  

영어특화도서관 역할 증대에 기여  

‘1577-4237 우리 아이 마음건강..  

신규 보건교사 코로나19 대응 비..  

충남교육청, 그린스마트 미래학교..  

충남교육청, 2021년 신학기 코로..  

교원양성 역량진단 최우수 A등급  

염치읍, 산불예방 위한 영농부산..  

탕정면 행복키움추진단, ‘노인자..  

신창면행복키움추진단, 복지사각..  

(재)아산시미래장학회-아산교육지..  

“가장 사랑받는 대학 될 것”  

2021 대백제전 추진상황보고회 개..  

기업체 전수조사 관련 5명 코로나..  

송악면 코로나19 대응 민관협의회..  

온양3동 행복키움추진단, 독거노..  

둔포 늘푸른화원, 둔포면 행복키..  

온양1동 행복키움추진단, 2월 어..  

회사소개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구독신청 - 기사제보 - PDF 지면보기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배너모음

 상호: 온양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312-81-25669 / 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충남, 아00095 / 제호: i온양신문 / 주소: 충남 아산시 남산로8번길 6 (온천동 266-51) / 발행인,편집인: 김병섭
등록일 : 2010년 9월 24일 / mail: ionyang@daum.net / Tel: (041) 532-2580 / Fax : (041) 532-4580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병섭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