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3-09-25 오후 03:49:15  

전체기사

농업/수산/축산

사건사고

경제일반/기업/산업

사회단체

종합

커뮤니티

뉴스 > 사회경제 > 종합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폭행 당하는 ‘민주의 지팡이’

아산경찰, 5월까지 24명…매달 평균 다섯명

2023년 05월 29일(월) 13:11 [온양신문]

 

2023년 5월 중순까지 공무집행방해 15건, 폭행당한 경찰관 24명
다른 신고 사건 처리에 지장, 병원 치료 받을 여유도 없어
82%이상이 기소 유예나 가벼운 벌금형으로 그쳐
아산 직협, 배너와 스티커를 통해 공무원 존중 문화 부탁


↑↑ ▲지역관서와 민원실에 설치한 배너

ⓒ 온양신문

지난 4월 중순 새벽 “온양온천역 광장에 남자가 쓰러져 있는데 어디 다친 것은 아닌지 걱정이다”라는 신고로 아산경찰서 소속 경찰관 두 명이 현장에 도착했다.

남자를 흔들어 깨우며 부상 등 위험 여부를 파악하려 했지만 돌아온 것은 주먹과 발길질이었다. 남자는 공무집행방해 혐의로 체포됐지만 얼굴과 가슴 등을 폭행당한 두 경찰관은 치료는 커녕 아침 근무 교대시간까지 비슷한 신고 4건을 더 처리하고 나서야 사무실을 나설 수 있었다.

경창청 통계에 따르면 2022년도 공무집행방해 건수는 9천432건이다. 2018년부터 5년 평균 9천400~9천500건 수준이지만 2021년은 코로나19 등의 영향으로 야외활동이 줄어 8천140건으로 소폭 감소하다가 2022년 다시 증가 추세다.

인원 역시 21년 9천132명에서 2022년도 1만 302명으로 하루 평균 28명이 경찰 공무원을 폭행한다.

경찰관을 상대로 한 공무집행방해는 대부분 그 수단이 폭행으로 형법136조에 의해 5년 이하의 징역이나 1천만원 이하의 벌금형이지만 현실은 상당한 차이가 있다.

21년 기준 1심 재판에서 집행유예나 기소유예가 45.7%, 벌금형이 30.7%, 실형은 17.9% 수준이며 벌금 역시 대부분 500만 원 이하다.

경찰과 비슷한 인명 구호, 구조 직군인 소방관 폭행 역시 2016년부터 2021년까지 6년 동안 52.2%(23명)가 벌금형이나 기소유예, 31.8%(14명)가 집행유예로 9%(4명)만이 징역 처분을 받았다.

수사 과정 역시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해도 90%이상이 석방된 이후 불구속 상태에서 수사와 재판을 받는다.

이처럼 수사와 처벌 수위가 낮은 것은 아직도 주취 상태를 핑계로 선처를 호소하거나 주취로 인한 심신 미약을 관대하게 바라보는 사회 관행도 큰 원인이 될 수 있다.

실제 2021년 공무집행방해 사범 9천132명 중 6천126명(67.1%)이 주취상태였다.

이러한 공무집행방해 범죄를 줄이기 위해서는 사법부의 엄벌주의가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대부분이지만 현장의 시각은 좀 다르다.

현직 경찰관인 아산경찰서 공무원직장협의회(아산 직협) 구철호 회장은 공무집행방해와 같은 범죄가 줄어들지 않고 그 처벌 역시 일반인의 요구에 미치지 못하는 이유로 불합리한 근무 환경을 지적한다.

 

↑↑ ▲지역관서와 민원실에 설치한 배너

ⓒ 온양신문

 

“경찰관을 폭행해서 체포됐어도 그 자체가 양형의 기준이 될 수는 없고 객관적인 증빙자료 즉 진단서나 경찰관 외의 다른 피해가 추가돼야 하지만 거의 단순 폭행으로 진행되다보니 처벌 역시 약해질 수 밖에 없다. 대부분의 피해가 야간에 발생하는데 만약 누군가를 체포하면 순찰차 1대, 인원 두명이 1시간이 넘도록 체포 서류를 작성해야 하고 그 사이 추가되는 신고는 남은 순찰차 한 대나 다른 관서의 동료들이 대신 처리해야 한다”면서 “서류 작성 역시 피해 당사자가 할 수 밖에 없는데 골절이나 과다 출혈 등으로 응급차에 실려 갈 정도가 아니라면 이를 악물고 근무 교대까지 일해야 하고 퇴근해서 병원에 간다해도 치료와 진단서 비용 대부분이 피해 경찰관 개인 몫이다. 거기에 최대한 빨리 서류를 마무리하려니 가해자의 범죄로 인한 추가 피해 등을 돌아 볼 여유도 없다”는 실상을 전했다.

한편으로 공무집행방해 범죄의 축소를 위해서는 시민 의식의 성숙을 가장 큰 과제로 뽑았다.

“탁상공론으로 들릴 수도 있겠지만 가해자 중 일부는 사회 저소득층이 많고 엄한 처벌이 있어도 개선이 않된다. 이들의 재활을 위한 사회 복지 확대에 좀더 노력해야 한다. 그래야만 고질적이고 반복적인 반 사회적 행위들이 어느 정도 감소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아산 직협은 12곳의 지역관서와 주민들이 자주 찾는 경찰서 민원실, 형사과 사무실 등에 공무원 배려를 부탁하는 문구가 담긴 배너를 설치하고 각 부서 현관에도 같은 내용의 스티커를 부착해 ‘공무원을 대하는 성숙한 시민 의식 조성’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온양신문사 기자  ionyang@hanmail.net
“지역정신 온양신문”
- Copyrights ⓒ온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온양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온양신문

 

 

‘아산사랑 추석 농특산물 한마당’ 행사 성료  [온양신문사] 기자

(사)아산시기업인協 이웃사랑 실천 [온양신문사] 기자

생명보듬 함께걷기 자살예방 캠페인 [온양신문사] 기자

2023 의용소방대 소방기술경연대회 [온양신문사] 기자

명절 이상동기범죄 예방 합동순찰 [온양신문사] 기자

순천향대, ‘다회용 컵잇슈’ 진행 [온양신문사] 기자

호서대, 하나은행과 산학협력 [온양신문사] 기자

이전 페이지로

 

전체 : 0

이름

조회

작성일

전체의견보기(0)

 

이름 :  

제목 :  

내용 :  

 

 

비밀번호 :  

스팸방지 :  

 

!!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등
법률 및 신문사 약관에 위반되는 글을 삼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게시물에 대한 민형사상의 법적인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으며
운영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관련 법률에 따라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

 최근기사

 

안전한 추석 위해 특별 치안 활동..  

해양쓰레기 제로화 한 걸음 더 앞..  

충남도-발전3사 내년에도 ‘상생..  

송악면, 생활개선회와 명예 사회..  

‘사랑의 며느리 봉사’ 물품 나..  

온양2동 주민자치회, 굴다리 하부..  

온양5동 행복키움, 제2차 찾아가..  

선장면 행복키움, 추석 명절 물품..  

배방읍 행복키움, 추석맞이 식료..  

온양1동 새마을남녀지도자협의회,..  

온양3동 행복키움, 이석민피자 온..  

아산북부신협, 관내 소외계층 위..  

송악면 사랑나눔회, 추석 명절 ‘..  

‘아산사랑 추석 농특산물 한마당..  

온양3동 행복키움, 하늘꿈지역아..  

신창면 행복키움, 역량 강화 교육..  

도고면 행복키움, 추석 명절맞이 ..  

아산힐링의원, 음봉면·행복키움..  

CU편의점 송촌리점, 음봉면·행복..  

(사)아산시기업인協 이웃사랑 실..  

회사소개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구독신청 - 기사제보 - PDF 지면보기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배너모음

 상호: 온양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312-81-25669 / 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충남, 아00095 / 제호: i온양신문 / 주소: 충남 아산시 남산로8번길 6 (온천동 266-51) / 발행인,편집인: 김병섭
등록일 : 2010년 9월 24일 / mail: ionyang@daum.net / Tel: (041) 532-2580 / Fax : (041) 532-4580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병섭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