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4-15 오후 05:41:58  

전체기사

농업/수산/축산

사건사고

경제일반/기업/산업

사회단체

종합

커뮤니티

뉴스 > 사회경제 > 종합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日 ‘다케시마의 날’ 행사 확대

독도 강치 활용한 홍보 등 늘려

2024년 02월 22일(목) 10:38 [(주)온양신문사]

 

↑↑ ▲일본 시마네현청 내 ‘다케시마 자료실’에서 활용되고 있는 독도 강치 <사진제공=사경덕교수>

ⓒ 온양신문

일본 시마네현의 ‘다케시마(일본이 주장하는 독도의 명칭)의 날’ 행사에 12년 연속 정부 차관급 인사가 파견돼 큰 논란이 되고 있다.

이에 ‘독도 지킴이’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는 최근 시마네현청 2층에 자리한 ‘다케시마 자료실’을 방문해 독도에 관한 왜곡 상황을 조사한 후 대응책을 마련중이다.

서 교수는 “지난 코로나 팬데믹으로 인해 몇 년간 방문을 못했었는데, 독도 강치를 활용한 홍보가 더 강화된 분위기”라고 밝혔다.

또한 “예전부터 강치 캐릭터를 활용한 전시 판넬을 주로 활용해 왔는데, 이제는 강치 스티커, 강치 인형, 강치 종이 접기 등을 활용하여 ‘다케시마의 날’ 및 자료실을 홍보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특히 “가죽과 기름을 얻고자 일본이 불법적으로 독도 강치를 포획해 멸종시킨 역사적 사실은 전혀 밝히지 않고, 독도 강치를 다양한 방식으로 부활시켜 왜곡된 교육을 강화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전시실 내부에 들어가면 큰 미역 그림을 확인할 수 있다. 독도 주변 미역은 3m나 되는 큰 것이 잡혔다고 소개하지만 이 역시 불법 채취였다.

↑↑ ▲독도에서 3미터 짜리 미역을 채취했다는 전시와 설명 <사진제공=사경덕교수>

ⓒ 온양신문

이에 대해 서 교수는 “지난해 독도 강치의 역사에 관한 다국어 영상을 제작해 국내외로 홍보중인데, 곧 일본어 버전을 추가해 시마네현청 자료실의 왜곡을 일본 누리꾼에게 명확히 짚어주겠다”고 전했다.

아울러 “시마네현 ‘다케시마 자료실’과 도쿄에 위치한 ‘영토주권전시관’의 끊임없는 왜곡에 맞서 논리적인 대응 콘텐츠를 제작하여 독도가 한국땅임을 전 세계에 꾸준히 알려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온양신문사 기자  ionyang@hanmail.net
“지역정신 온양신문”
- Copyrights ⓒ(주)온양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온양신문사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주)온양신문사

 

 

아산시니어클럽, ‘삼자연계’ 협약 [온양신문사] 기자

세월호 참사 10주기 아산시민 촛불문화제 거행 [임재룡] 기자

의용소방대의날 소방기술경연대회 [온양신문사] 기자

“경찰병원 아산분원 위치는 이곳” [온양신문사] 기자

생활자원처리장 선진지 견학 진행 [온양신문사] 기자

산학일체형 도제학교 전담자 간담회 [온양신문사] 기자

‘스토킹 전자장치 부착제도’ 합동 훈련 실시 [온양신문사] 기자

이전 페이지로

 

전체 : 0

이름

조회

작성일

전체의견보기(0)

 

이름 :  

제목 :  

내용 :  

 

 

비밀번호 :  

스팸방지 :  

 

!!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등
법률 및 신문사 약관에 위반되는 글을 삼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게시물에 대한 민형사상의 법적인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으며
운영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관련 법률에 따라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

 최근기사

 

아산시, 식중독 예방 및 음식문화..  

“통합 RPC 설립, 해맑은벼 및 직..  

도박게임에 도용된 이순신 장군  

아산시니어클럽, ‘삼자연계’ 협..  

충남도의회, 의장협의회 서천시장..  

‘학교보건실 약품구매 자료요구 ..  

초대천 정비와 기지시박물관 환경..  

국외소재 문화재 제자리 찾기 운..  

방치된 안면도 지포지구 내 사유..  

“치유농업, 복지정책 연계해 농..  

“청년농 3000명 유입 속도 더 내..  

‘2024 라이브커머스 지원사업’ ..  

나는‘자랑스러운 아산경찰’이다  

해외 31개국 외교관 충남 찾았다  

세월호 참사 10주기 아산시민 촛..  

아산시공무원노동조합, 배 과수농..  

제2회 영인산철쭉제 막바지 홍보 ..  

아산시, 현장 훈련으로 2024년 여..  

도시재생 위한 도시재생 씨앗사업..  

아산시 스마트드론운영팀, 드론 ..  

회사소개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구독신청 - 기사제보 - PDF 지면보기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배너모음

 상호: (주)온양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312-81-25669 / 대표이사 : 신홍철 / 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충남, 아00095 / 제호: i온양신문 / 주소: 충남 아산시 남산로8번길 6 (온천동 266-51) / 발행인,편집인: 신민철
등록일 : 2010년 9월 24일 / mail: ionyang@daum.net / Tel: (041) 532-2580 / Fax : (041) 532-458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민철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