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6-16 오전 09:57:00  

전체기사

정치

아산시의회

아산행정

종합

충남도정

정부/일반행정

충남도의회

커뮤니티

뉴스 > 정치행정 > 아산행정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상호문화도시’ 선언 아산시, 日 하마마쓰 방문

‘아시아 최초’ 타이틀…가입 및 정책 벤치마킹

2024년 05월 23일(목) 16:14 [(주)온양신문사]

 

↑↑ ▲하마마쓰 부시장 면담 <사진제공=아산시>

ⓒ (주)온양신문사

‘상호문화도시’ 가입을 선언한 아산시(시장 박경귀)가 아시아 최초 상호문화도시로 지정받은 일본 하마마쓰시(市)를 찾아 발전 방향을 모색했다.

박경귀 시장과 관계 공무원 등 8명으로 구성된 아산시 방문단은 5월 22일 일본 하마마쓰시청에서 야마나 유타카 부시장과 이시자카 모리히로 기획조정부장 등을 면담하고 상호문화도시 프로그램 가입 및 외국인 정책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상호문화도시는 다양한 문화·국적·민족·종교집단이 같이 살면서 고유한 가치와 생활방식을 서로 인정하고 교류하는 도시로, 2008년부터 유럽평의회(CoE)와 유럽연합(EU)이 공동 지정하고 있다.

아산시는 전체 인구의 10%(2022년 11월 기준)가 외국인이다. 이는 충남도내 1위, 전국 12위의 높은 비율로, 아산시는 관내 거주 외국인과의 공생을 위해 2024년 연내 상호문화도시 가입을 목표로 추진하고 있다.

지난 2017년 아시아 최초로 상호문화도시에 가입한 하마마쓰시는 2만 9천여 명의 외국인이 거주하고 있다.

외국인 시민을 도시 조성의 중요한 파트너로 인정하고 누구나 활약할 수 있는 다문화 상생도시를 지향하고 있으며, 5개년씩 3단계에 걸친 다양한 다문화 공생 정책을 펼치고 있다.

이날 아산시 방문단은 하마마쓰시 관계자와 다양성을 바탕으로 한 도시의 문화창조와 지역 활성화 사례, 외국인 유학생 등 우수 인재 지역사회 정착 유도 사업, 상호문화도시 가입 도시 간 협력 등을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박 시장은 “아산시는 삼성과 현대자동차 등 글로벌 기업과 관련 중소기업이 위치해 있어 중국, 중앙아시아 등에서 외국인 산업인력이 많이 모이고 있다”며 “산업도시 이미지에 갇히지 않기 위해 도시브랜드를 ‘아트밸리 아산’으로 만들고 고품격 문화예술도시로 나아가고 있다”고 소개했다.

특히 박 시장은 “하마마쓰의 상호문화도시 비전달성을 위한 외국인재능활동진흥, 일본어학습지원, 외국주민생활지원, 다문화위기관리 등의 핵심전략이 인상적이었다”면서 “하마마쓰가 그동안 축적한 상호문화도시의 지혜와 경험을 배우고, 아산의 실정에 맞는 정책은 과감하게 도입하려 한다”고 밝혔다.

이에 야마나 부시장은 “하마마쓰시 역시 세계적인 제조기업 중심의 산업도시이지만, 글로벌 피아노 브랜드인 ‘야마하’, ‘가와이’, ‘스즈키’가 본사를 두고 있어 문화예술 분야의 역량을 강화하고 있다”며 “그런 점에서 아산과 비슷한 면이 있다. 개인적으로는 20여년 전 온양온천에서 숙박한 경험도 있다”고 친근함을 보이며 환대했다.

이어서 박 시장은 올해 하반기 상호문화도시 신청을 앞둔 아산시가 해야 할 과제와 비책에 대해 질문했고, 하마마쓰시 관계자는 “단계별로 목적과 성과를 분명히 제시해야 하고, 외국인 시민들에게 지원하는 정책보다는 그들의 재능을 시 조성에 활용하는 방식으로 정책을 준비했다”고 제언했다.

이에 박 시장은 “추후 하마마쓰시와는 상호문화도시 관련 내용 외에도 문화예술 분야 등 다양한 방면으로 교류를 확대해 나가길 바란다”며 “기회가 된다면 아산시 축제에 하마마쓰시가 방문하길 희망한다”고 제안하기도 했다.

이후 아산시 방문단은 하마마쓰시 외국인학습지원센터와 다문화공생센터를 찾아 현장 관계자들을 만나 정책의 도입부터 시행착오까지 이야기를 나눴으며, 하마마쓰성(城)과 20주년 하마나코 꽃박람회도 방문해 관광정책 노하우도 벤치마킹했다.

한편, 아산시 방문단은 23일 세계적인 온천 휴양 도시인 하코네정을 방문해 온천을 넘어 문화〈4청소년?행정 등 다양한 분야 교류 확대 방안을 모색할 예정이다.

↑↑ ▲하마마쓰 단체 <사진제공=아산시>

ⓒ (주)온양신문사


↑↑ ▲하마마쓰 부시장(선물) <사진제공=아산시>

ⓒ (주)온양신문사


↑↑ ▲하마마쓰 공동문화센터 <사진제공=아산시>

ⓒ (주)온양신문사


↑↑ ▲하마마쓰 공동문화센터 <사진제공=아산시>

ⓒ (주)온양신문사

온양신문사 기자  ionyang@hanmail.net
“지역정신 온양신문”
- Copyrights ⓒ(주)온양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온양신문사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주)온양신문사

 

 

아산시, 지역주민의 고품격 문화예술 향유 기회 확대 [온양신문사] 기자

충남경제자유구역 지정 관련 주민설명회 성공적으로 마쳐  [온양신문사] 기자

“농업·농촌의 소중함과 도시농업 알린다” [온양신문사] 기자

아산시 민방위 대원 1~2년 차 집합교육 실시 [온양신문사] 기자

아산시시설관리공단, 아산시보건소와 업무협약 체결  [온양신문사] 기자

아산시, 6월 ‘행복아산시민아카데미’ 성황 [온양신문사] 기자

‘사기를 통해서 본 인재들의 성공전략’ [온양신문사] 기자

이전 페이지로

 

 최근기사

 

“목표한 성과 이루고 체전 즐기..  

아산시, 지역주민의 고품격 문화..  

충남경제자유구역 지정 관련 주민..  

“농업·농촌의 소중함과 도시농..  

아산시 민방위 대원 1~2년 차 집..  

충남소방, 우수사례 경진대회 장..  

체코 시장 진출 확대 발판 다졌다  

충남글로벌홀티콤플렉스 ‘탄소중..  

2023회계연도 결산 및 예비비 지..  

아산시시설관리공단, 아산시보건..  

18일 의료계 집단 휴진 ‘총력 대..  

어르신 대상 이·미용 봉사 실시  

아트밸리 아산 제2회 청소년합창..  

충남교육청, 대한기계설비건설협..  

‘크루즈 아키톤@천안 안서동’ ..  

충남동부보훈지청, 보훈가족 대상..  

복환위, 도내 야생동물 구조̷..  

기획경제위원회, 충남광역외국인..  

'검은색은 어떻게 죽음을 상징하..  

충남TP, 대만·베트남 550만 달러..  

회사소개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구독신청 - 기사제보 - PDF 지면보기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배너모음

 상호: (주)온양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312-81-25669 / 대표이사 : 신홍철 / 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충남, 아00095 / 제호: i온양신문 / 주소: 충남 아산시 남산로8번길 6 (온천동 266-51) / 발행인,편집인: 신민철
등록일 : 2010년 9월 24일 / mail: ionyang@daum.net / Tel: (041) 532-2580 / Fax : (041) 532-458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민철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