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7-05 오후 02:04:45  

전체기사

사설

온천동메아리

기고문

기획기사

종합

칼럼

행복한아산

아산의 야생화

아산의 길

커뮤니티

공지사항

시민게시판

온양역사 100년

뉴스 > 사설칼럼 > 기획기사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아산지역의 3.1운동 인명록(4)

강순화·신흥남·한양수·이덕균

2019년 01월 25일(금) 15:53 [온양신문]

 

순천향대학교 아산학연구소는 지난해 4월 아산지역 3.1운동 100주년 기념사업을 위한 학술조사용역 결과 보고서를 발표했다. 이 보고서에는 총론과 연구네역 요약, 주제별 연구내용 등이 수록돼 있는 데 본지는 지난해부터 총론과 요약에 이어 주제별 연구내용 중의 하나인 각 지역별 현쟝조사를 연재한 바 있다.

이번부터는 2019년 3.1운동 100주년을 맞아 아산지역의 3.1운동 참여자들에 대한 독자들의 이해를 돕고자 아산지역 3.1운동사에서 등장하는 주요 인물들을 조명하는 ‘아산 3.1운동 관련 인명록’을 연재한다. <편집자註>

▲강순화(姜順和 1889~1927)
본적과 주소가 청남도 아산 신창 읍내리이다. 1919년 4월 1일 오후 8시경 충남 아산군 신창면 읍내리 소재 학성산에서 리민 약 200명과 함께 대한국독립만세를 고창하고 동면 면사무소, 주재소, 공립보통학교로 나아가 만세시위를 주도하다가 체포돼 징역 1년 6월을 받은 사실이 확인된다. 2014년 애족장을 받았다.

▲신흥남(辛興男, 1901.11.24. ~ 1932.5.10)
출신지는 제주이지만 거주지는 아산이다. 1919년 4월 충남 아산군 신창면에서 독립만세운동에 참여했다가 체포돼 옥고를 치렀다.

1919년 4월 1일 오후 8시경 이덕균(李德均)ㆍ박진화(朴秦和)ㆍ정윤흥(鄭允興)ㆍ김양순(金良順)ㆍ김금복(金今福)ㆍ강순화(姜順和) 등 주민 200여 명과 함께 신창면 학성산에 올라가 횃불을 올리고 독립만세를 불렀다.

이어 이덕균이 읍내리 신창면사무소와 주재소, 보통학교로 가서 일제 관청을 공격하자고 제안하자, 신흥남도 군중과 함께 면사무소로 향했다. 오후 8시경 헌병주재소로 이동해 문등(門燈)의 유리창을 깨뜨리고, 오후 10시경 공립보통학교로 이동해 교정에서 독립만세를 고창했다. 학교장이 학교에서 독립만세를 부르지 못하게 막아서자 시위 군중은 항의하며 돌을 던져 유리창과 문을 파괴했다.

신흥남은 이날의 만세시위로 체포돼 1919년 5월 2일 공주지방법원에서 이른 바 보안법 위반 및 소요로 징역 1년 6월을 받고 옥고를 치렀다. 정부는 고인의 공훈을 기려 2015년에 건국훈장 애족장을 추서했다.

▲한양수(韓良秀, 1876. 1. 30 ~ 1950.8.15)
본적과 주소가 모두 아산 송악면 거산리 53번지이다. 1919년 3월 31일 충남 아산군 탕정면,염치면, 배방면 및 송악면 등 각 면에서는 2천500여 명의 군중이 모여 각 동리 산 50여 개소에서 횃불을 올리고 대한독립만세를 외치며 일제히 만세운동을 전개했다.

송악면 만세운동에 참여했다가 붙잡힌 한양수는 1919년 4월 25일 온천리 헌병분견소에서 소위 보안법 위반으로 태 90도를 받았다. 정부는 고인의 공훈을 기려 2010년에 대통령표창을 추서했다.

▲이덕균(李悳均, 1894. 12. 28~ ? )
이덕균은 신창면 오목리 출신으로 학성산에서 봉화시위를 주도하였고 면사무소, 주재소, 신창공립보통학교에 돌을 던져 기물을 파괴할 때 박진화와 함께 주동자였다.

하지만 체포 당하지 않고 다른 사람들의 재판기록에 많이 언급되고 있다. 아마 일경의 수배와 체포를 피해 멀리 도피한 것으로 추정된다.

연안이씨 족보에 의하면 이덕균은 부친 이기성(1872.8.6.~1941.1.20.)과 모친 여주이씨(1871.12.6.생)의 4남1녀 중에 차남으로 태어났다.

족보에 이덕균은 1남 1녀를 두었다. 아들 이현철은 1930년 10월 15일생이고 딸은 광산김씨 김성칠에게 시집갔다. 이덕균의 부인 한산이씨(1894.12.9.생)는 이덕균과 동갑내기로 부친은 이광규이다. 아들 현철이 1930년에 출생한 것을 볼 때 부부가 35세 전후로 결혼해 아들을 낳았다고 보여 진다. 당시로 보아 만혼인데 아마 1919년부터 10여년 도피생활을 한 것이 이유인지도 모르겠다.

그의 부친 이기성의 묘소가 특이하게도 함경도 문천군 천내리에 있는 것을 보면 부친과 함께 함경도 문천에서 도피생활을 한 것은 아닌지 추정된다. 아들 현철은 1995년 연안이씨 신창지역 가승이 만들어 질 때 66세로, 아들 4명을 두었는데 태영(40세), 근영(37세), 지영(34세), 하영(32세)이 있고 태영은 준화(13세) 성화(10세), 근영은 창화(3세), 지영은 건화(6세)를 낳았다.

온양신문사 기자  ionyang@hanmail.net
“지역정신 온양신문”
- Copyrights ⓒ온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온양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온양신문

 

 

상대방도 이익 되게 하는 대인의 삶 [온양신문사] 기자

사람 귀한 줄을 아는 기업인 [온양신문사] 기자

“사람의 마음을 아는 공직자” [온양신문사] 기자

[아산의 길] 관선재 숲길 산책 [온양신문사] 기자

“내 인생은 오직 그림과 글씨였어요” [온양신문사] 기자

“변화는 우리가 피할 수 있는 것 아냐” [온양신문사] 기자

“내 삶이 연꽃처럼 아름다우면 좋겠어요” [온양신문사] 기자

이전 페이지로

 

전체 : 0

이름

조회

작성일

전체의견보기(0)

 

이름 :  

제목 :  

내용 :  

 

 

비밀번호 :  

스팸방지 :  

 

!!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등 법률 및 신문사 약관에 위반되는 글을 삼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게시물에 대한 민형사상의 법적인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으며 운영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관련 법률에 따라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

실시간 많이본 뉴스

 

사무관급 11명 퇴임, 과장급 연쇄 ..

아산시의회 후반기 험난한 여정 예..

‘봉사는 수혜자 중심으로 이루어져..

아산의 ‘형제는 용감했다’

지역 정가의 巨木 황명수 전 의원 ..

도의회 안장헌·김영권·조철기 상..

“현장중심 의회, 시민 복리증진에 ..

아산시 코로나19 17번째 확진자 발..

“향후 인사, 관례와 형식에 구애받..

아산 아름다운CC 포스트시즌 진출 ..

 최근기사

 

상반기 819건 계약심사…150억 절..  

“코로나 막자” 해수욕장 발열체..  

온양2동, 태랑과 함께 반찬나눔 ..  

탕정면, 육군 32사단 세종시경비..  

송악면 행복키움추진단, 찾아가는..  

인주면, 2020년 찾아가는 복지서..  

행복신협, 둔포면 취약계층 주거..  

송악면, 코로나19로 부족한 농촌..  

충남소방, 전국 소방장비발전 연..  

제11대 충남도의회 후반기 원구성..  

충남도의회 운영위원장 홍기후, ..  

‘8전9기’ 충남아산, 경남 상대..  

충청남도일자리진흥원과 업무협약..  

포스트 코로나19 대응, 신규과제 ..  

‘일회용품 사용 근절’ 분야별 ..  

아산시, 권곡문화공원 조성 한창  

올해 개관 목표로 어린이청소년도..  

9월, 아산시육아종합지원센터 문 ..  

맹주완의 [행복한 아산 만들기]  

여름철 신정호 야외 물놀이장 휴..  

회사소개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구독신청 - 기사제보 - PDF 지면보기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배너모음

 상호: 온양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312-81-25669 / 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충남, 아00095 / 제호: i온양신문 / 주소: 충남 아산시 남산로8번길 6 (온천동 266-51) / 발행인,편집인: 김병섭
등록일 : 2010년 9월 24일 / mail: ionyang@daum.net / Tel: (041) 532-2580 / Fax : (041) 532-4580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병섭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